2022년 연봉킹...'역시' 엔씨 김택진 대표

상여 포함 124억 원 수령
2023년 03월 23일 14시 33분 36초

2022년에도 '연봉킹' 역시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가 차지했다. 리니지2M과 리니지W의 성공적 출시에 따른 인센티브가 크게 적용됐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해 회사로부터 123억8100만원을 받았다. 전년 보수총액보다 16.7% 늘어난 수치다. 이 중 급여가 23억32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이 1800만원, 상여가 100억3100만원이다. 상여는 특별 장기기여인센티브 71억원, 임원 장기인센티브 29억3000만원으로 구성됐다.

 

김 대표 다음으로 연봉을 많이 받은 사람은 이성구 부사장으로, 지난해 65억31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10억원, 상여금으로 55억2300만원이다. 이어 김택헌 수석부사장이 57억3800만원, 정진수 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29억4800만원, 우원식 전 부사장이 25억4000만원을 수령했다.

 


(좌측부터) 엔씨 이성구 부사장, 김택진 대표, 김택헌 수석부사장

 

크래프톤에서 가장 연봉을 많이 받은 사람은 조웅희 전 최고사업책임자(CBO)로, 지난해 36억71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병욱 실장(32억5600만원), 임우열 본부장(25억7600만원), 윤진원 본부장(21억43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창한 대표는 지난해 10억3500만원을 수령했다. 회사 측에 추가 성과급을 받지 않겠다고 요청하면서 보수가 상대적으로 줄었다.

 

카카오게임즈에서는 한상우 최고전략책임자(CSO)가 지난해 18억4700만원을 받아 사내 연봉 순위 1위에 올랐다. 한 CSO의 보수총액 중에는 주식매수선택권행사이익 15억8000만원이 포함돼 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지난해 18억2500만원을 수령했다. 급여 9억100만원, 상여 9억2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으로 구성됐다.

 

넷마블에서는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그는 지난해 회사로부터 14억7200만원을 수령했다. 급여가 14억6300만원, 기타근로소득이 900만원이고, 상여금은 없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11억9700만원을 받았다. 급여 5억6500만원, 상여 6억1300만원, 기타근로소득은 1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컴투스의 송병준 의장은 지난해 콘텐츠·메타버스 사업 확장에 기여한 공로 등을 인정받아 27억 42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이 중 급여는 20억 원, 상여는 7억원이다. 이번 달로 각자대표 임기가 만료될 예정인 송재준 대표는 14억 원, 이후 단독으로 컴투스 수장을 맡게 된 이주환 대표는 5억 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한편,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카카오게임즈 1억 38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엔씨소프트(1억 1400만원), 크래프톤(1억 26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펄어비스도 9633만원으로 1억원에 근접했다. 남성 직원의 경우 게임사업 부문은 1억391만원, 관리사무은 1억224만원으로 1억원을 넘겼다.

 

이밖에 게임사들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넷마블 7400만원, 컴투스 7800만원, 네오위즈는 7100만원, NHN 7568만원, 데브시스터즈 5900만원 등으로 1억원 미만으로 집계됐다.

 

참고로 '직원 1인 평균 급여액'만으로 절대적으로 평균 연봉이 높다고는 볼 수 없다. 스톡옵션 행사차익이 급여에 포함된 회사의 경우 평균의 함정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실제 카카오의 경우 지난해 임원을 제외하고 수백명의 직원들이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알립니다

회원 사진 지원 종료

게임샷 리뉴얼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