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게임산업에 본격 뛰어드는 이유는?

테슬라 아케이드, 자동차 콘텐츠 시장 선점
2020년 05월 26일 15시 03분 46초

최근 전기차 회사로 유명한 테슬라는 폴아웃 시리즈의 모바일게임 '폴아웃 셸터'를 테슬라 아케이드에 론칭했다. '폴아웃 셸터'는 지난 2015년 베데스다가 출시한 게임으로, 셸터 '볼트'를 관리하고 육성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테슬라 아케이드는 테슬라 자동차가 주차되어 있을 때 즐길 수 있는 게임들을 서비스하는 게임 플랫폼으로, 현재 2048, 슈퍼 브레이크아웃, 컵헤드, 스타듀 밸리, 미사일커맨드, 애스터로이드, 센티피드 등의 게임을 서비스 중이다.

 

엘론 머스크 대표가 지난 E3 2019에서 직접 발표한 테슬라 아케이드는 그 자체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당시 선보인 '비치 버기 레이싱2'는 자동차 스티어링 휠과 브레이크 페달로 게임을 조작할 수 있게 하였고 이 때문에 보다 높은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폴아웃 셸터'는 터치스크린으로 조작할 수 있게 하였지만, 다른 게임들은 게임패드를 지원하기도 한다.

 


 

그러나 테슬라는 '게임'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넷플릭스나 유튜브 동영상 스트리밍이나 화상회의까지 가능해지도록 만든다는 계획이다. 단지 이동수단으로서의 자동차가 아닌 또 하나의 '거실'이 되는 셈이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테슬라는 자동차 브랜드 중 유일하게 OTA(온더 탑에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OTA는 자동차가 주차되어 있고 와이파이가 연결되어 있으면 펌웨어 및 OS를 업데이트 해서 차량의 성능이 향상되는 기술로, 게임도 이런 식으로 탑재된다. 게다가 자동차에 LTE가 탑재되어 인터넷도 가능하고, 당연히 멀티플레이도 가능하다.

 

일반 자동차와 달리 전기차는 충전시간이 길기 때문에 그 시간을 활용할 콘텐츠가 필요하며, 특히 향후 완전 자율주행 시대가 구현된다면 이동 중의 시간에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필수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다른 전기차들과 달리 테슬라가 더욱 적극적으로,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은 이 콘텐츠 시장을 테슬라가 먼저 선점, 이끌어나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또 이를 토대로 향후 테슬라가 구글이나 애플같은 플랫폼 비지니스로 발전 할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테슬라 전기차의 보급률은 아직 낮은 수준이지만, 테슬라 차량 내에서 콘텐츠를 즐겨 본 이용자들은 '사용자들을 배려한 기능'이라며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이러한 혁신성으로 테슬라는 코로나19 사태에서 전 세계 자동차 브랜드 중 가장 적은 타격을 받았다. 사람들의 이동이 줄어들면서 자동차 브랜드들의 주식은 모두 하락을 면치 못했지만, 테슬라의 주가는지난 1년 동안 급등했다. 이번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한 수치인 8만8400대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치(7만9900대)보다 1만 여대가 넘는 대수다. 이 같은 발표 후 테슬라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17.4% 급등하기도 했다. 참고로 테슬라는 현대차보다 매출은 5배 가량 적지만, 시가총액은 3배가 넘고 있다. 

 

 

김성태 / mediatec@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0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0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