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지스타에서 신작 공개하며 해외 관심 집중

2019년 11월 19일 14시 25분 21초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지스타 2019’에서 AAA급 신작 4종을 전 세계에 최초 공개하고 PC, 모바일, 콘솔 등 모든 플랫폼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이용자 친화형 부스를 마련해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서의 존재감을 나타냈다고 19일 밝혔다.


○ 신작에 대한 글로벌 관심 뜨거워

 

펄어비스는 지스타에 참가한 게임사 중 유일하게 부스에서 신작 공개 행사 ‘펄어비스 커넥트 2019 (Pearl Abyss Connect 2019)’를 진행했다. 유튜브와 트위치를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되었으며, 10만명이 동시 시청할 만큼 관심이 뜨거웠다.

 

인 게임 영상으로 제작한 신작 트레일러를 공개할 때마다 현장에서는 환호가 나왔고 “타 부스와 비교해 ‘게임쇼’라는 이름에 가장 걸맞은 모습”이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신작 트레일러의 유튜브 영상 조회 수는 총 43만을 돌파했으며 유튜브 댓글과 신작 티저 사이트의 방문 비율이 해외가 70%로 해외에서 관심이 더 높았다.

 


 

신작을 본 해외 게이머들이 유튜브와 티저 사이트를 통해 놀라움과 기대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플랜 8 (PLAN 8) - “감탄밖에 할 수 없었다. 놀라운 영상처럼 멋진 게임을 기대한다. (I just said ‘WOW.. I hope it will be perfect like this video)” 새로운 스타일의 슈팅 장르를 기대하는 해외 이용자가 많았다. 

 

도깨비 (DokeV) - “와! 첫번째 트레일러부터 다양한 인종을 소화하는 커스터마이징을 보여주다니 정말 한국 MMO 맞나? (Wow diverse racial customization straight from the first trailer? Is this really a Korean?)”, “(너무 좋다 음악 스타일 앞으로도 계속 똑같길..엄청 신난다. (Love it ! Please keep the same style of music, it’s super upbeat)”등 특히 음원에 대한 평이 많았다. 펄어비스는 톡톡 튀는 게임성과 개성을 살리기 위해 음악에 공을 들였다. 도깨비 트레일러 음악은 Itzy 달라달라 작곡가 ‘별들의전쟁 * (GALACTIKA *)’이 K팝 스타일로 제작했다.

 

붉은사막 (Crimson Desert) - “그래픽에 놀랐다. MMO에서 이정도 그래픽을 볼 수 있다니 믿을 수 없다. (I’m astonished by those graphics, can’t believe a mmo can achieve this kind of technical quality)” 등 MMORPG를 기대하는 이용자 평이 많았다.

 

섀도우 아레나 (Shadow Arena) - “드디어 돌아왔다 (Finally shadow arena is back)”며 검은사막에서 그림자 전장을 즐겼던 해외 이용자들의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스 2층에는 해외 미디어 전용 인터뷰룸과 스트리머 부스를 마련해 글로벌 미디어와 스트리머의 취재 편의를 제공했다. 특히 전 세계 유튜브 게임 채널 순위 46위인 Typical Gamer(티피컬 게이머)가 행사를 생중계했고 펄어비스가 초대한 북미, 일본, 대만, 러시아, 한국 유명 스트리머 20여명이 섀도우 아레나 시연을 중계했다. 일본, 대만의 가장 큰 게임전문미디어인 포게이머, 패미통과 바하무트도 다녀갔다. 


○ 이용자 친화형 부스로 관람객에게 다양한 즐거움 제공

 

지스타에 참가한 게임사 중 유일하게 PC, 콘솔, 모바일 모든 플랫폼에서의 시연을 선보여 최근 모바일 홍수라는 지스타에서 차별화된 게임 경험을 제공했다. 

 

펄어비스는 원형 구조의 섀도우 아레나 PC 시연 공간과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쉬면서 경기를 볼 수 있는 쉼터를 마련했다. 중앙 무대와 거대한 전광판이 마련돼 있어 이벤트를 진행하거나 신작의 영상을 상영해 대기 중인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도 제공했다. ‘대부분 관람객들이 서 있는 상태로 이벤트를 즐기는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었다’는 평도 받았다. 

 


 

콘솔 버전을 시연할 수 있는 공간에는 빈백을 마련해 편안한 자세로 게임을 즐기는 유저를 확인할 수 있었고 굿즈몰 ‘펄어비스 스토어’를 열어 색다른 재미도 선사했다. 

 

부산역 광장에서는 삼성전자와 콜라보 부스를 운영해 지스타에 참석하지 못한 일반인 대상으로 게임 시연과 다양한 이벤트 등을 진행했다.


○ 게임쇼의 주인공은 ‘게임’

 

개막식 이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등 VIP 투어 때 정경인 대표가 직접 마이크를 잡고 부스를 소개한 것도 눈에 띄었다. 대부분 게임회사가 장내 아나운서 등에게 맡기는 것과는 대비된다는 평을 받았다. 

 


 

정경인 대표는 신작에 대해 소개를 하면서 “게임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펄어비스는 PC, 모바일뿐 아니라 한국 게임의 불모지라고 할 수 있었던 콘솔 시장에도 진출했고 이번에 공개한 신작도 모든 플랫폼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펄어비스는 노래와 춤을 추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부스 모델 대신 관람객의 시연을 돕거나 이벤트 등 행사를 진행하는 스태프 인력만을 운영했다. 

 

이동원 펄어비스 지스타 총괄 담당자는 “펄어비스 ‘언제나 흥미로운 게임, 남들이 상상하지 못한 세계 최고의 MMO 게임을 만든다’라는 펄어비스의 기업 문화 취지 맞게 ‘게임 신작 발표’와 ‘게임 시연’, 현장 이벤트’ 등 오직 ‘게임’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스타에서 공개한 ‘섀도우 아레나’는 11월 21일부터 24일까지 첫 CBT(Closed Beta Test)를 앞두고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